4·15 총선 일정

 

 

4·15 총선 공식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전국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처에는 아침부터 후보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접수처에서 만난 여야 후보들은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가 하면, 일부 후보는 코로나19 여파로 대리인을 통해 후보 등록을 했다.

후보자 대다수는 50~60대였다. 최연소는 서울 은평을에 도전장을 낸 신민주 기본소득당 후보(25)다. 여성 후보는 20대는 절반 규모였지만 50~60대에서는 20%도 되지 않았다. 중·장년층 이상에서 남성 편중 현상이 도드라진 것이다.

대구 서구에 출마한 무소속 서중현 후보는 앞서 14차례 공직선거에 출마해 이날 접수 후보 중 최다 출마 기록을 세웠다. 안상수 미래통합당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을)·정동영 민생당 의원(전주병)·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을)은 모두 10번째 출마를 기록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직업을 ‘정당인’으로, 통합당 황교안 후보는 ‘미래통합당 당 대표’로 등록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총선 D - 19]후보자 직업란에 이낙연 ‘정당인’ 황교안 ‘당 대표’

<경향신문 2020년 3월 27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희정 성폭력 사건' 수사  (0) 2020.03.30
여야가 꼽은 전략 승부처  (0) 2020.03.27
4·15 총선 일정  (0) 2020.03.27
경기 비관론과 낙관론  (0) 2020.03.27
각국 고용유지조치  (0) 2020.03.26
코로나19 역학조사 시스템  (0) 2020.03.26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