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역학조사 시스템

 

 

국토교통부는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26일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경찰청과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가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마련된 협력체계다. 시스템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예를 들어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ㄱ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는 정보를 접수하면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는 경찰청·여신협회의 승인을 얻어 ㄱ씨의 위치 및 결제정보를 수집한다. 일주일 전 그가 지하철 3호선을 타고 최근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한 ○○구 ○○빌딩의 음식점에서 최소 3인분의 식사에 해당하는 금액을 ○○카드로 결제했다는 동선이 나온다. 역학조사관은 이 정보를 토대로 그가 누구와 식사했는지를 면담을 통해 확인한다. 그 결과 ㄱ씨의 식사자리에는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ㄴ씨 외에도 ㄷ씨가 함께했다. 방역당국은 해당 건물에 방역조치를 내리는 한편 ㄷ씨에게 자가격리를 권장한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산 비상]통신·카드사 정보 바로 확인…확진자 동선, 10분 내로 파악

<경향신문 2020년 3월 26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기 비관론과 낙관론  (0) 2020.03.27
각국 고용유지조치  (0) 2020.03.26
코로나19 역학조사 시스템  (0) 2020.03.26
채권시장안정펀드 투자  (0) 2020.03.26
정당별 현역 국회의원 수  (0) 2020.03.25
지자체별 재난소득 추진현황  (0) 2020.03.25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