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미만 건물주 급증

 

 

 

10살 미만 자녀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집값이 급등하자 다주택자들이 양도소득세와 보유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증여를 선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받은 사람 중에는 10세 미만이 크게 늘었다. 10세 미만 어린이 468명이 총 819억2200만원어치를 증여받았는데, 이는 전년(308명·448억1500만원)보다 각각 51.95%, 82.8% 늘어난 규모다.

 

토지(인원 -2.9%, 증여재산가액 34.35%)나 유가증권(19.49% 37.19%), 금융자산(39.68%, 0.21%) 등 다른 재산을 증여받은 것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관련기사

 

10세 미만 ‘건물주’들 급증, 468명이 819억원 증여받아 <경향신문 1월 14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 혐오표현 댓글  (0) 2020.01.16
웹소설 시장 40배 성장  (0) 2020.01.16
10세 미만 건물주 급증  (0) 2020.01.16
치주질환 환자 2천만명  (0) 2020.01.16
혈액보유량 '관심' 단계  (0) 2020.01.16
소득 상·하위 기대수명  (0) 2020.01.16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