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건전성 취약기업 비중

 

코로나19 충격이 올해 말까지 계속되면 국내 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번 돈으로 이자도 못 갚을 만큼 재무건전성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항공업을 중심으로 최대 54조원 규모의 유동성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대규모 부실 우려를 줄이려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정부 재정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은행은 24일 국회에 제출한 ‘2020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올해 기업의 재무건전성과 자금사정에 미치는 영향을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충격이 연말까지 지속될 경우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50.5%로 전년(34.1%)보다 16.4%포인트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으로, 1 미만은 1년간 돈을 벌어 이자도 내지 못한다는 뜻이다. 대기업의 평균 이자보상배율은 1.1로 지난해(4.3)보다 대폭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 평균은 0.9로 전년(2.3)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은 기업들의 매출액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은 지난해 4.8%에서 올해 1.6%로 3.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코로나 연말까지 가면…기업 절반 ‘한계’

<경향신문 2020년 6월 25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  (0) 2020.06.26
삼성 모자이크 참여  (0) 2020.06.26
재무건전성 취약기업 비중  (0) 2020.06.25
IMF의 올해 성장률 전망  (0) 2020.06.25
제주 해녀 현황  (0) 2020.06.25
일평균 석유 수요 전망  (0) 2020.06.24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