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물가상승률 전망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0.3%로 전망하면서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에도 상당 기간 저물가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연평균 2.0%로 하는 ‘물가안정목표제’ 통화정책의 실효성에 대한 고민도 토로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올해 물가를 이같이 내다봤다. 이는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0.4%보다도 낮은 것이다. 이 총재는 “가계와 기업은 대규모 감염병이나 경제위기를 겪은 후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빚을 줄이고 저축을 늘리는 경향이 있다”며 “특히 위기상황에서 대규모 해고라든가 매출 급감을 경험한 경우에는 극단적 위험회피 성향을 갖는 이른바 ‘슈퍼 세이버’(super-saver)가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돈을 쟁여둔 가계와 기업의 재정건전성은 나아지는 반면, 소비와 투자 회복이 더뎌지면서 다시 물가를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다.

 

■관련기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코로나19 진정돼도 상당기간 저물가 이어질 것”
<경향신문 2020년 6월 26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개 구단 유니폼 판매량  (0) 2020.06.29
전 세계 인터넷 이용 인구  (0) 2020.06.26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  (0) 2020.06.26
삼성 모자이크 참여  (0) 2020.06.26
재무건전성 취약기업 비중  (0) 2020.06.25
IMF의 올해 성장률 전망  (0) 2020.06.25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