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와 트럼프의 정치스캔들

 

‘트럼프 랠리’와 ‘아베노믹스’가 코로나19 앞에서 흔들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경제 실적을 무기 삼아 여러 정치적 위기를 건너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는 데다, 두 사람이 치적으로 내세웠던 경제까지 비틀대면서 앞날에 먹구름이 끼었다. ‘위대한 미국’과 ‘강한 일본’을 내세운 두 사람은 ‘영혼의 단짝’(soulmate)으로 불렸는데, 집권 후 최대 시험대에도 나란히 오른 것이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지난 9~13일 미국인 79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를 보면 코로나19 대처에 대해 트럼트 대통령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42%에 불과했다. 조사 기간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11일)을 하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13일)하면서 코로나19 대응에 강도를 높여왔던 시점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독감 같은 것”이라며 코로나19 위험성을 과소평가하는 등 초기 대응에 실패한 것이 위기를 키웠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개인별장에서 호화 파티를 벌인 것이 단적인 사례다. 이 파티에서 참석자 중 최소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 때도 “매우 잘 통제하고 있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이 발언도 부메랑이 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2일 “불안정한 코로나19 대응은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치적 위협이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두 ‘스캔들 미꾸라지’ 코로나도 빠져나가나 <경향신문 2020년 3월 20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융시장 안정방안  (0) 2020.03.20
미래통합당 경선 결과  (0) 2020.03.20
아베와 트럼프의 정치스캔들  (0) 2020.03.20
코로나19 추경 사업  (0) 2020.03.19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0) 2020.03.19
공동주택 공시가격 변동률  (0) 2020.03.1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