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지방자치단체들이 ‘재난기본소득’ 성격의 일회성 현금지원 정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전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논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금까지 내놓은 산발적 대책만으론 급한 불을 끄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서울시는 서울 중위소득 이하 117만7000가구에 30만~50만원의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중위소득 이하 전국 800만가구에 60만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안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시 예산을 집행하기로 한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프리랜서 등이 생계 절벽에 내몰리지 않도록 돕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산 비상]지자체들, 일회성 현금 지원책 속속…‘생계 절벽’ 급한 불 끄기

<경향신문 2020년 3월 19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베와 트럼프의 정치스캔들  (0) 2020.03.20
코로나19 추경 사업  (0) 2020.03.19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0) 2020.03.19
공동주택 공시가격 변동률  (0) 2020.03.19
인포데믹 유형  (0) 2020.03.18
만성콩팥병 예방수칙  (0) 2020.03.18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