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안정방안

 

 

19일 정부가 발표한 50조원 규모의 금융보강정책은 환율 변동 등에 취약한 한국의 경제구조하에서 금융시장의 안정부터 다져놓아야 재정정책 등을 펼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해 가장 취약한 계층부터 무너지는 것을 막고 우량 기업이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에 휘말려 파산하는 사태로 번지지 않도록 ‘버팀목’과 ‘방화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신용등급이 낮은 자영업자들은 전보다 대출을 받기가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소상공인 대상 정책자금의 금리를 연 1.5%로 통일하고 자영업자 대출지원에 12조원을 신규 공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산 비상] 소상공인, 신용등급 관계없이 연리 1.5%로 자금 대출 받는다

<경향신문 2020년 3월 20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아파트의 공시가격  (0) 2020.03.23
북한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  (0) 2020.03.23
금융시장 안정방안  (0) 2020.03.20
미래통합당 경선 결과  (0) 2020.03.20
아베와 트럼프의 정치스캔들  (0) 2020.03.20
코로나19 추경 사업  (0) 2020.03.1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