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채 진실과 함께 수장된 지

 

3년이 되어서야 인양이 시작됐네요.

 

 

선장의 살인죄 확정과 해운회사 소유주의 죽음이 전부가 아니기에

 

분노와 슬픔은 더해만 갑니다. 

 

 

라앉았던 진실, 세월호가 올라온다 〈경향신문 2017년 3월23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작업이 종료됐다. 이준석 세월호 선장은 광주지법에서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36년형을 선고받았다. 세월호 참사, 그 슬픔과 고통의 시간이 제1장(章)을 마감했다. 고 발생 209일만이다.

 ▶ [사설]세월호 수색 중단 이후 정부가 해야 할 일 <경향신문 2014년 11월 12일>

 

 

 

세월호의 침몰 원인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 비정상적인 선박증개축

     - 과속

     - 급격한 방향전환

     - 화물 과적

     - 부품 노후검사

     - 선박의 구조적 취약

 

 

 

과거 한국의 선박사고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953년 창경호 침몰> 과적, 선박 노후화 (229명 사망)

     <1963년 연호 침몰> 정원 초과, 악천후 강행 (140명 사망)

     <1967년 한일호 침몰> 창경호 엔진 재생, 충돌한 충남함 공동과실 (93명 사망)       

     <1970년 남영호 침몰> 과적, 구조신호 수신불가 (338명 사망)

 

 

 

창경호 사고 <경향신문 1953년 1월 12일>

 

 

 

연호 사고 <경향신문 1963년 1월 19일>

 

 

 

한일호 사고 <경향신문 1967년 1월 16일>

 

 

 

남영호 사고 <경향신문 1970년 12월 15일>

 

 

세월호 사고는 역대 선박사고 원인을 종합적으로 갖고 있는 최악의 선박사고입니다. 

 

제2의 세월호가 없으리라 장담할수 없습니다.

 

'세월호 특별법'이 시행됐지만 특조위 활동 또한 침몰 상태입니다.

 

 

 

 

 

경향신문의 분석 결과, 현 정부 들어 임명된 공공기관장 3명 중 1명은 ‘정피아(정치인 출신 기관장)’ 혹은 ‘박피아(친박 출신 기관장)’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 때로 인연이 거슬러 올라가는 공공기관장들도 있었다. ..............관피아 → 정피아

 [박근혜 정부 2년]세월호 이후 교체된 24명이 ‘정피아’… ‘아버지 인맥’도 상당수 <경향신문 2015년 2월18일>

 

 

 

 

 

 

 

 

 

 

지난 1월1일 세월호특별법이 시행되고 3월 상임위원이 임명됐지만

 

특조위는 7개월째 조사활동을 시작도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예산을 한 푼도 지급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특조위 반년… 예산 지원액은 ‘0원 < 경향신문 2015년 7월10일>

유가족 “특조위가 예산 자체 해결 못하나” 분통 <경향신문2015년 7월 10일>

[멈춰 선 세월호 특조위] 세월호 진상규명 ‘돈줄’ 틀어막아 <경향신문2015년 7월 10일>

청와대 'KBS 세월호 보도' 통제했다 <경향신문 2016년 7월 1일>

 

 

 

 

 

이제 세월호 2주기를 맞았습니다.

 

정부는 지난 해 세월호 인양 가능성을 은폐한 바 있습니다.

 

 

 

정부가 세월호 인양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는 사실을 이미 1년 전에 확인하고도 은폐해 왔다고 <뉴스타파>가 14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정부가 최근에야 박근혜 대통령의 ‘인양 적극 검토’ 발언에 맞춰 “기술적으로 인양이 가능하다”는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뉴스타파’ “정부, 세월호 인양 기술적 가능 1년 전 확인하고도 은폐”  <경향신문 2015년 4월 14일>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4년 7월 17일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기에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또한 요원합니다.

 

7월까지 선체인양을 목표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 한다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선체를 절단하지 않고 통째로 인양하는 방법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종 9명의 시신이 온전히 수습되길 간절히 바라며,

 

선체 인양의 성공과 함께 진실이 인양되길,

 

그래서 우리의 아이들에게

 

'진실은 밝혀진다'는 교훈을 가르쳐 줄 수 있기를 꼭 바랍니다.

 

 

 

6월 말 특조위에 파견된 인력을 복귀시키고 예산 배정을 추가로 하지 않으면 특조위 활동은 난관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사설]총선 민심 수용한다면 세월호 진상규명에 앞장서라 <경향신문 2016년 4월16일>

 

 

 

 

20대 총선 결과 여소야대 정국이 형성되면서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세월호 관심 인사들 국회 입성…참사 진상규명 힘 받을까 <경향신문 2016년 4월15일>

더민주·정의당, 특조위 '활동기한 연장' 담은 '세월호법 개정안' 발의 <경향신문 2016년 6월7일>

세월호 뱃머리 4m 들어올렸다 <경향신문 2016년 6월13일>

선체만 인양, 진실은 침몰시키려는 정부 <경향신문 2016년 6월13일>

▶  세월호 인양, 다시 ‘선미들기’로…세월만 허송 <경향신문 2016년 11월1일>

▶  세월호 참사, 국가 배상책임 인정    <경향신문 2018년 7월 20일>

▶  유가족“정부 청해진해운의 잘못, 구체적 명시 원한다”    <경향신문 2018년 7월 20일>

▶  304명의 희생자…국가 책임자는 1명뿐  <경향신문 2018년 7월 20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 등대 앞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정지윤 기자

 

 

 

 

 

■ 바로가기

[이슈 칼럼] 세월호 관련 칼럼

[기자가 풀어본 용어해설] 세월호 관련 용어해설

[통계로 보는 뉴스] 세월호 관련 통계 기사

[그래픽뉴스] 세월호 관련 그래픽 뉴스

[사건일지] 세월호 일지

[만화로 보는 뉴스] 세월호 만화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