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자

 

 

더불어시민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 본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우리는 (민주당의) 위성정당”이라고 밝히면서다.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에 대한 부실 검증도 위성정당 논란을 키우는 요인이다. 더시민 비례대표 후보 중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 ‘벼락치기’ 사직으로 법 위반 논란도 불거졌다. 더시민 후보들의 부실 검증 문제가 이어지면 민주당 후보군과 순번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더시민, 대놓고 “위성정당”…비례 30명 확정, 일부 자질 논란
<경향신문 2020년 3월 24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