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년만에 가장 따뜻한 1월

 

올해 1월은 기상관측망이 전국적으로 확대된 1973년 이래 ‘가장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과 북극의 차가운 저기압 덩어리, 해수면 온도 상승이 영향을 미치면서 전국 평균기온이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

기상청은 4일 “올해 1월 전국 평균기온은 2.8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고, 평균 최고기온(7.7도)과 평균 최저기온(-1.1) 역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6~8일과 22~28일에는 전국에 나타난 고온현상으로 제주도의 낮 최고기온이 23도까지 오르면서 제주 곶자왈에서만 자생하는 제주백서향의 개화시기가 예년보다 한 달 앞당겨지기도 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올해 1월은 매우 따뜻했다. 지난해 1월 전국 평균기온은 0.3도, 평균 최고기온은 6.2도, 평균 최저기온은 영하 4.8도였다.

 

 

 

 

■관련기사

 

47년 만에 ‘가장 따뜻한 1월’ <경향신문 2020년 2월 5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