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프로농구 사상최초 ‘20-20’

 

 

‘농구 대통령’인 아버지도 해내지 못한 대기록을 아들이 해냈다. 허재 전 농구대표팀 감독의 둘째 아들 허훈(25·KT)이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20득점-20어시스트’ 대기록을 세웠다.

허훈은 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24점·21어시스트라는 놀라운 활약을 펼치며 팀의 91-89 승리를 이끌었다. 허훈의 원맨쇼와 함께 KT는 3연승으로 단독 5위가 됐다.

허훈이 달성한 ‘20-20’은 프로농구(KBL) 최초 기록이다. 21어시스트 또한 정확히 15년 전인 2005년 2월9일 대구 오리온스 김승현이 서울 삼성전에서 기록한 한 경기 최다 어시스트 23개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기도 하다. 당시 김승현은 14득점에 그쳐 20-20에 실패했다. KBL 출범 이후 한 경기에서 득점과 어시스트에서 모두 20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프로 3년차 허훈뿐이다. 허훈은 지난해 11월 올 시즌 1라운드 원주 DB전에서는 KBL 최초로 9연속 3점슛 성공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번에는 최초의 20-20까지 달성하며 ‘KBL 기록맨’으로 우뚝 섰다.

 

 

 

■관련기사

 

아빠 허재도 못해낸 ‘20-20’ 허훈이 해냈다 <경향신문 2020년 2월 10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