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원구성 관련 여야 가합

 

 

 

 

“가합의안을 미래통합당이 거부해, 결렬됐다. 통합당의 협상권과 결정권이 달랐던 게 문제”(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최대한 양보한 사실을 확인한 것일 뿐, 가합의가 아니다. 법제사법위원장을 일방적으로 빼앗은 것이 문제”(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과 통합당이 밝힌 원구성 협상 결렬 배경이다. 지난 28일 마라톤 담판 협상에서 ‘상당히 근접했다’는 데 이견이 없었지만 이날 최종 협상 결과는 파행으로 끝났다. 당장 여야는 협상 결과를 각각 ‘가합의안’과 ‘의견 접근’이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정치권 상황을 종합하면 통합당 측이 막판 합의를 깬 것 아니냐는 시각이 우세하다. ‘독식’ ‘독주’ 프레임이 향후 정국 주도권 다툼에서 야당에 불리하지 않다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관련기사

통합당, 막판에 거부…‘민주당 독재 구도가 유리’ 판단한 듯
<경향신문 2020년 6월 30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가별 증권거래세 현황  (0) 2020.07.02
'일본 수출규제' WTO제소  (0) 2020.07.01
21대 국회 원구성 관련  (0) 2020.07.01
21대 국회 상임위원장  (0) 2020.07.01
'거리두기' 단계별 방역수칙  (0) 2020.06.30
인천 감독들 경질 비교  (0) 2020.06.3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