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족 권리장전

 

 

 

통계청에 따르면 하루 38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은 하루 평균 9명이다(2019년 기준). 자살 후에는 자살생존자(Suicide Survivor)가 남는다. 자살생존자는 자살의 영향을 받은 사람을 뜻하는 단어다. 연구들에 따르면 한사람의 자살은 적게는 5명, 넓게는 28명에게 영향을 미친다. 하루 190명에서 1064명의 자살생존자가 생기는 셈이다.

여기에는 가족이나 친구뿐 아니라 동료, 지인, 유명인사의 죽음에 영향을 받는 사람도 포함된다. 그래서 ‘우리 모두는 자살생존자’라는 표현을 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표지 이야기]자살자 주변에는 자살생존자가 남는다  <주간경향 2020년 11월 21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살시도자 정보제공 개정안  (0) 2020.11.24
자살생존자 현황  (0) 2020.11.24
유족 권리장전  (0) 2020.11.24
한국시리즈 5차전 선발  (0) 2020.11.23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0) 2020.11.23
앱마켓 수수료 정책 변화  (0) 2020.11.2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