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9개월 만에 멈췄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주택 매수 심리 위축이 가시화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 12·16대책 이후 시작된 풍선효과가 경기를 넘어 인천에서 계속되고 있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주(지난 16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보합(0%)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인 것은 지난해 7월 첫째주 이후 37주 만이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이후 서울 집값이 이상과열 양상을 보이자 12·16대책 등을 내놨으나 상승세가 지속돼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 우려,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매수세가 줄고 가격 조정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고가 재건축 단지에서 급매물이 나오면서 강남 4구 집값은 0.09% 하락했다.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커졌다. 서초구와 강남구는 각각 0.12% 떨어졌는데, 이는 지난해 3월 셋째주(-0.14%, -0.16%)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송파구도 0.08% 하락해 지난주(-0.06%)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반포·잠실동 일부 단지에서 최고가 대비 10% 이하 하락한 급매물이 거래되면서 하락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코로나가 멈춰세웠다 <경향신문 2020년 3월 20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0) 2020.03.23
WTI 유가 추이  (0) 2020.03.20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0) 2020.03.20
1971~2019년 조혼인율 추이  (0) 2020.03.20
코로나19에 따른 예술인 피해  (0) 2020.03.19
코로나19종료 후 수입 기대  (0) 2020.03.1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