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입법' 과제 현황





다음달 9일 종료되는 정기국회가 보름여 남은 가운데 집권여당이 약속한 개혁입법 진행이 더디다는 지적이 나온다. 1호 개혁과제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경우 법 개정을 통한 출범 을 예고한 상태지만, 이후 정국이 얼어붙으며 다른 민생입법이 험로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임기가 4개월여 남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대한 성과를 내야 하는 만큼 정기국회 후 12월 중에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입법 추가 통과를 밀어붙일 가능성도 있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올해 정기국회는 이 시대의 국가적 과제를 입법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15가지 법안을 민주당의 미래입법 과제로 제시했다. ‘개혁’(공수처법·국정원법·경찰법·일하는국회법·이해충돌방지법), ‘공정’(공정경제 3법), ‘민생’(중대재해기업처벌법·고용보험법·필수노동자보호지원법·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정의’(5·18특별법 및 4·3특별법) 등 4대 분야로 나뉜 개혁입법은 21대 국회 들어 민주당이 강조해왔지만 그간 진척이 없던 것들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여당 ‘개혁입법’ 진척없이 앞길 험난…내달 임시국회 가능성   <경향신문 2020년 11월 23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0) 2020.11.23
앱마켓 수수료 정책 변화  (0) 2020.11.23
'미래입법' 과제 현황  (0) 2020.11.23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설문  (0) 2020.11.23
돌봄제도 현황  (0) 2020.11.23
사법농단 재판에서 나온 말들  (0) 2020.11.2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