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나무 고사목 증가 추이

 

 

 

 

아고산대는 따뜻한 곳에서 자라는 활엽수들이 있는 온대림과, 나무가 더 이상 생존할 수 없는 고산지대 사이에 위치한 식생대다. 이곳의 연평균 기온은 4~5도 이하로 춥고, 비와 눈이 많이 내리며, 바람이 많이 분다. 아고산대는 ‘사철 푸르다 못해 검었던’ 상록침엽수의 주 서식지이기도 하다. 상록침엽수에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지리산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것은 구상나무(Abies Koreana)다. 지리산 아고산대의 침엽수 분포 면적은 총 41.88㎢인데, 이 중 99.84%가 구상나무의 서식지다. 

 

 

 

 

 

■관련기사

[기후변화의 증인들]②사철 검푸르던 지리산의 ‘회색 탈모’…그 자리를 활엽수들이 차지
<경향신문 2020년 6월 29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달라지는 주요 제도  (0) 2020.06.30
리버풀 30년 만의 우승까지  (0) 2020.06.29
구상나무 고사목 증가  (0) 2020.06.29
'원구성'본회의 연기  (0) 2020.06.29
금융투자소득과세 변화  (0) 2020.06.26
1인 가구 종합대책  (0) 2020.06.26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