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여유자금, 최대 수준 기록

 

 

코로나19가 확산된 올해 1분기 가계가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가계 여유자금이 2008년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올해 1분기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 순 자금운용액은 66조8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27조8000억원)보다 140.3% 급증한 수치다. 한은이 2008년 현재 방식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규모이기도 하다.

자금순환은 일정 기간 발생한 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나눠 기록한 통계다. 해당 기간 돈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금융자산 순 취득액에 해당하는 ‘자금운용액’에서 금융부채 순 발행액인 ‘자금조달액’을 뺀 가계 순 자금운용이 양(+)의 값을 나타냈다는 것은 그만큼 여윳돈이 생겼음을 의미한다.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계 자금운용액은 81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35조6000억원)보다 129.8% 늘어났다. 자금조달액도 1년 전(7조8000억원)의 2배 수준인 15조원으로 늘었지만 자금운용액 증가 규모보다는 작았다.

 

 

 

 

 

■관련기

코로나로 허리띠 졸라맨 가계…올 1분기 여유자금 ‘사상 최대’

<경향신문 2020년 7월 10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