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어프리

몇년 전까지만 해도 낯설던 ‘배리어프리’(barrier-free)’라는 말이 최근 심심치 않게 사용되고 있다.

고령자나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의 사회생활 참여를 방해하는 장벽(barrier)을 허물자는 의미다.

 

이 말은 1974년 유엔 장애인 생활환경전문가회의에서 ‘장벽 없는 건축 설계(barrier free design)’ 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등장한 개념이다. 초창기엔 건축학계를 중심으로 경사로 등 물리적 장벽 없애기에 치중했던 논의가 최근엔 제도·법률적 장벽, 문화·정보의 전달, 심리·정신적 장벽까지 광범위하게 확산됐다.

 

▶관련기사 

[여적] 배리어프리 사회로     <2022년 1월 3일> 

 

 

'오늘의 뉴스 > 시사 키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리어프리  (0) 2022.01.14
민간공원 조성사업  (0) 2022.01.14
양극재  (0) 2022.01.14
메타모빌리티  (0) 2022.01.06
클라우드  (0) 2021.12.20
실지회복주의  (0) 2021.12.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