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개인신용대출 추이





국내 주요 은행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지난달 5조원 가까이 급증해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1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11월 말 기준 개인신용대출 잔액을 집계한 결과 총 133조692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 전보다 4조8495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앞서 5대 시중은행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8월에 전달보다 4조705억원 급증하며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9월과 10월 2조원대 증가세를 보인 데 이어 지난달에는 8월 증가폭마저 넘어선 것이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5대 은행별로 10월과 비교해 적게는 7800억원, 많게는 1조2000억원 급증했다. 신용대출 증가폭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당국의 강력한 규제를 앞두고 문이 닫히기 전에 일단 대출을 받아놓자는 ‘막차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시행(11월30일)을 앞둔 지난달 27~30일 나흘 동안 신용대출 잔액이 2조원이나 불어났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당국이 신용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불안심리를 건드려 실제 수요에 가수요까지 추가되며 신용대출 증가폭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규제 전에 신용대출” 4일간 2조 ‘껑충’…11월에만 4조8495억 증가 ‘사상 최대’

<경향신문 2020년 12월 2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달러 환율 추이  (0) 2020.12.04
아파트 전세 가격 지수  (0) 2020.12.04
5대 은행 개인신용대출 추이  (0) 2020.12.02
수출 증감률 추이  (0) 2020.12.02
2015~2019년 출생아 기대수명  (0) 2020.12.02
빛공해 민원 현황  (0) 2020.12.02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