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증감률 추이




지난달 수출이 한 달 만에 증가세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수출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4.0% 증가한 458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월별 수출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9월에 7.3% 증가한 뒤, 10월에 다시 3.8% 감소로 돌아선 바 있다. 지난달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6.3% 늘었다. 총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이 모두 증가한 것은 2018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조업일수 부족(-0.5일)에도 수출액이 플러스가 된 것은 2018년 3월 이후 32개월 만이다.

산업부는 수출의 고부가가치화가 이뤄지고 신성장동력 품목이 선전하는 등 질적인 측면에서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력 품목 중 반도체(16.4%), 디스플레이(21.4%) 등 10개 품목이 증가했다. 이 중 6개가 정보기술(IT) 관련 품목이었다. 반도체는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고, 디스플레이와 무선통신기기는 수출액과 증감률 모두 올해 최고치를 기록하며 플러스 전환을 이끌었다. 바이오헬스, 2차전지, 화장품 등 7개 신수출성장동력 품목의 수출도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반도체 등 IT가 이끈 수출…조업일수 부족에도 4% 증가    <경향신문 2020년 12월 2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파트 전세 가격 지수  (0) 2020.12.04
5대 은행 개인신용대출 추이  (0) 2020.12.02
수출 증감률 추이  (0) 2020.12.02
2015~2019년 출생아 기대수명  (0) 2020.12.02
빛공해 민원 현황  (0) 2020.12.02
비혼출산 비율  (0) 2020.12.02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