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영 자유형 100m, 최고 기록

 

 

 

한국 수영 남녀 자유형 100m 최고 기록이 같은 날 바뀌었다. 특히 남자부의 경우 박태환의 기록이 6년 만에 극적으로 경신됐다.

황선우(17·서울체고)와 김서영(26·경북도청)이 18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나란히 남녀 자유형 100m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는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25를 기록해 박태환이 6년 전인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48초42를 0.17초 앞당겼다. 황선우는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 올림픽 기준기록(48초57)도 가뿐하게 넘어섰다.

황선우는 “작년에는 도쿄 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나서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가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다”며 “저만의 비결은 없고, 훈련에 정말 열심히 임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기본적인 체력이 부족했는데 올해는 동계훈련도 열심히 했고 체력을 키운 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연맹을 통해 전했다.

한국 수영 간판인 김서영도 여자 100m 자유형에서 54초83을 기록해 5년 전 고미소가 기록한 54초86을 0.03초 앞당겼다.

 


■관련기

남녀 자유형 100m 신기록의 날…한국 수영 ‘겹경사’

<경향신문 2020년 11월 19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