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프테게이, 육상 1만m 세계신기록

 

 

 

 

우간다의 조슈아 체프테게이가 8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발렌시아 월드레코드데이 이벤트 남자 1만m 경기에서 26분11초00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세계 신기록을 세운 뒤 기뻐하고 있다.

 

세계육상연맹은 “체프테게이가 역대 10번째로 남자 5000m·1만m 세계기록을 동시에 보유한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관련기

[포토뉴스] 체프테게이 육상 1만m 세계신기록

<경향신문 2020년 10월 9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