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격성 지수 추이 변화

 

 

코로나19 ‘3차 유행’이 현실화했지만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충격은 사태 초기에 비해 제한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의 학습효과로 인해 봉쇄조치가 이뤄지더라도 투자와 소비가 이전처럼 급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최근 백신 개발이 속도를 내면서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 속도에 따른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앞으로도 방역과 경기부양 사이의 줄타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수도권에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가 발령됨에 따라 정부는 핵심 내수 활성화 대책인 8대 소비쿠폰의 중단 여부 검토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경기부양과 방역 사이에서 줄타기하는 정부  <경향신문 2020년 11월 23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 세계 태양광 발전 용량  (0) 2020.11.23
국내 기업 기회·위험요인  (0) 2020.11.23
엄격성 지수 추이 변화  (0) 2020.11.23
국내 체류 중국동포  (0) 2020.11.23
원달러 환율 추이  (0) 2020.11.23
소득연계형 임대료 체계  (0) 2020.11.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