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연계형 임대료 체계




정부가 중산층 대상의 30평대 공공임대주택을 내년부터 짓기 시작해 2025년까지 6만3000가구, 이후에는 연 2만가구씩 공급한다는 계획을 19일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이 ‘질 좋은 평생주택’으로 언급한 중산층 공공임대이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정부가 도입을 추진하는 공공임대 유형통합의 전용면적을 기존 60㎡에서 85㎡까지 확대하고, 소득 구간에서도 중위소득 130~150%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소득 분위로 보면 3인 가구는 6분위에서 7분위로, 4인 가구는 7분위에서 8분위로 입주대상이 확대된다. 중위소득 150%는 3인 가구 기준으로 581만원, 4인 가족 기준 712만원이다. 4인 가족 기준 연소득 8000만원이 넘어도 입주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영구·매입임대나 국민임대의 경우 소득 1~4분위, 행복주택 등은 소득 6분위까지가 대상이었으나 이번에 중산층으로 임대 대상이 대폭 확대되는 것이다. 정부는 다양한 계층이 어울리도록 해 공공임대의 부정적 인식까지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공공임대 인식 바꾼다는 ‘질 좋은 평생주택’…4인 가구 연 소득 8000만원 넘어도 입주 가능

<경향신문 2020년 11월 20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내 체류 중국동포  (0) 2020.11.23
원달러 환율 추이  (0) 2020.11.23
소득연계형 임대료 체계  (0) 2020.11.20
1·5분위 가구 소득 추이  (0) 2020.11.20
태블릿PC 출하량 추이  (0) 2020.11.20
피해아동 발견율 추이  (0) 2020.11.1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