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수급 동향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 아파트 중위 전세가격이 5322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수급지수는 2016년 4월 이후 최고값을 기록해 전세난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KB국민은행의 ‘6월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기준 서울 아파트 중위 전세가격은 4억612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의 중위 전세가격(4억807만원)보다 5322만원(13.0%) 오른 가격이다. 중위가격은 주택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 지점에 있는 가격을 의미한다. 다만 중위 전세가격 상승은 문 대통령 취임 이전 3년간이 훨씬 높았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4월 2억9340만원이던 중위 전세가격은 2017년 5월까지 1억1467만원(39.0%) 올랐다. ㎡당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2017년 5월(약 497만원)에서 올해 6월(약 565만원)까지 13.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서울 아파트 전셋값, 문 정부 출범 후 5322만원 올랐다

<경향신문 2020년 7월 2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