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간병인 김모씨의 1주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우려되던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간병노동자들을 만났다. 18년째 이 병원에서 간병 일을 하는 문명순씨(63)는 미로 같은 지하 공간을 헤치고 기자를 안내하며 “우리는 병원의 유령 같은 존재”라고 했다. 사무실에 들어서니 한쪽에 여행용 가방이 나란히 줄세워져 있었다. 주 6일 밤낮을 꼬박 병원에서 보내는 간병인들이 일주일치 짐을 싸들고 와 놓아둔 것이다. 간병인들은 병상 옆 접이식 침대에서 쪽잠을 자고, 끼니는 대개 일주일치로 얼려둔 주먹밥을 전자레인지에 돌리고 밑반찬을 곁들여 해결한다.

 

■관련기사

[녹아내리는 노동](5)로봇으로도 대체 못할 돌봄노동…‘우리 안의 홀대’가 문제

<경향신문 2020년 2월 12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랜스젠더 실태조사  (0) 2020.02.13
엄마들이 말하는 돌봄노동  (0) 2020.02.12
서울대병원 간병인의 1주일  (0) 2020.02.12
21대 총선 주요 정책  (0) 2020.02.12
통신 3사 영업이익 및 마케팅비  (0) 2020.02.11
치아 착색 지수  (0) 2020.02.11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