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와직염

 

 

이란 피부 표면에 생긴 작은 상처를 통해 들어온 세균이 진피와 연조직에까지 염증을 일으키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상처가 있던 곳에 피부가 빨갛게 변하는 홍반이 생기며, 상처 부위가 뜨거워지는 느낌을 동반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감기에 걸린 것처럼 온몸에 오한이 생기고 부종 및 통증이 발생하며, 물집이 생기거나 고름이 나오기도 한다.

 

이후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피부색이 자주색으로 변하면서 피부 조직이 썩는 괴사가 발생해 사망률이 높은 괴사근막염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모기 물린 한 방, 아차! 하면 입원신세                   <2020년 9월 19일>  

'오늘의 뉴스 > 시사 키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마항쟁  (0) 2020.10.21
미발령 기간제 교사  (0) 2020.10.21
봉와직염  (0) 2020.09.22
저염분수  (0) 2020.08.28
동의의결제  (0) 2020.08.28
그린 스완  (0) 2020.08.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