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형태별 임금 격차

 

 

 

 

한국의 노동시장은 1990년대 중반부터 3단계 비정규직화를 거치면서 한 줌의 좋은 일자리를 남기고 서서히 무너졌다. 그 결과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한국의 노동자 2056만명 중 비정규직은 856만명으로 전체의 41.6%를 차지했다. 그나마 정규직으로 분류된 노동자 중에는 하청업체 정규직, 즉 간접고용 비정규직도 상당수 포함돼 있다. 10대 재벌기업만 놓고 보면 전체 노동자의 30%(41만명)는 간접고용 비정규직이다. “1100만 비정규직”이라는 노동계의 구호처럼, 한국의 노동자 절반 이상은 비정규직일 가능성이 높다.

정규직이라도 다 똑같은 정규직은 아니다. 300인 이상 대기업이고, 노동자를 직접·지속 고용하며 노동조합까지 있는 질 좋은 일자리는 전체의 7.2%에 불과하다(2019년 김복순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

 

 

■관련기사

[‘인국공’ 논란](하) “어렵고 힘든 일은 외주화”…비용 절감 열매는 정규직 차지

<경향신문 2020년 7월 6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차보증금과 월세부담  (0) 2020.07.07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0) 2020.07.06
고용형태별 임금 격차  (0) 2020.07.06
주요 사모펀드 현황  (0) 2020.07.06
소비자물가지수 등락률  (0) 2020.07.03
온라인수업 취약계층 학생 지원  (0) 2020.07.0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