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동향

 

 

 

#1. 2015년 t당 1만1184원이던 탄소배출권 가격은 2019년 4만450원으로 4배 가까이 올랐다. 이에 탄소를 배출하는 기업은 영업이익이 감소하고 담보가치가 하락한다. 이러한 기업들에 대출해준 은행들은 대출금을 회수하지 못하게 되고 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탄소배출업종(광업·석유정제업·화학업)에 대한 대출·회사채 등의 규모는 2017년 기준 53조원에 이른다.

#2. 4대 보험사가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차량 침수 피해를 접수한 결과 지난 12일 기준 7036대로 지난해 수치(443대)를 이미 뛰어넘었다. 코로나19 역시 보험사들의 건전성을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대규모 전염병이 발생하면 가입자에게 지급해야 할 보험금 규모가 급증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폭우·폭염 ‘기후변화 리스크’ 대비 ‘녹색금융’ 싹 틔운다

<경향신문 2020년 8월 14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FC서울-수원 삼성 감독 교체  (0) 2020.08.18
6-7월 평균기온 역전 현상  (0) 2020.08.14
ESG 투자 동향  (0) 2020.08.14
서울시 공공택지 공급물량  (0) 2020.08.14
정부가 지급하는 할인쿠폰  (0) 2020.08.14
당권주자들의 검찰개혁 입장  (0) 2020.08.1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