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의 아시아나항공

지원 및 인수 합병 방안 주요 내용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은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구주) 33.5%를 매각하고 제3자 배정 유상증자(신주)를 통해 추진된다.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이지만 채권단과 협의해 진행된다. 정재경 산업은행 구조조정본부장은 “이번주 중 매각 주관사를 선정하고 2개월 정도 실사한 후 구체적 매각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채권단,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 지원…연말까지 ‘통매각’  <경향신문 2019년 4월 24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당별 총선 시나리오  (0) 2019.04.24
동북아 외교 일정  (0) 2019.04.24
아시아나항공 인수 합병  (0) 2019.04.24
갤럭시 폴드 품질 논란  (0) 2019.04.24
정신질환 관리 개선 과제  (0) 2019.04.24
중국의 종교 정책  (0) 2019.04.24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