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메이저리그, KBO리그 강속구 순위

 

 

힉스는 22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후안 라가레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마지막 속구의 구속이 무려 104.2마일(약 168㎞)로 기록됐다.

 

2019시즌 등판한 투수 중 평균구속이 가장 빠른 투수는 두산의 최대성이었다. 스포츠투아이가 운영하는 레전드투아이닷컴에 따르면 최대성은 올시즌 평균구속 149.66㎞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마운드 위에 힉스의 공보다 빠른 공은 없다  <경향신문 2019년 4월 24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의 종교 정책  (0) 2019.04.24
리비아 관련 입장  (0) 2019.04.24
MLB·KBO 강속구 순위  (0) 2019.04.24
신장위구르 자치구 상황  (0) 2019.04.23
동해 지진 발생 시기  (0) 2019.04.23
역대 노히트 노런  (0) 2019.04.2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