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한국어 가사로 빌보드 싱글 정상

 

 

방탄소년단(BTS)이 한국어 곡으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 62년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빌보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신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이 빌보드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로 핫샷 데뷔(진입과 동시에 1위)했다고 밝혔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발표한 영어곡 ‘다이너마이트’, 제이슨 데룰로·조시 685와 함께 부른 ‘새비지 러브’로 ‘핫 1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새비지 러브’에도 일부 한국어 가사가 등장하지만, 가사 대부분은 영어였다. 가사가 한국어인 곡으로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빌보드는 “비영어 곡이 ‘핫 100’ 1위를 한 것은 2017년 루이스 폰시와 대디 양키가 발매한 스페인어 곡 ‘데스파시토’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라이프 고스 온’의 라디오 방송 횟수는 상대적으로 저조한 편이었다. 빌보드가 인용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이 곡은 발매 첫주(23~29일) 41만명의 라디오 청취자에게 노출됐다. 8730만명에게 노출된 ‘핫 100’ 2위 24k골든과 이안 디올의 ‘무드’는 물론, 1160만명에게 노출된 방탄소년단의 전작 ‘다이너마이트’와도 차이가 컸다.

하지만 스트리밍 1490만회, 판매량 15만건이라는 압도적 음원 판매량이 이를 벌충했다. 이규탁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수는 “‘핫 100’ 차트 1위를 위해선 라디오 방송 횟수가 중요한데 라디오는 비영어 곡에 대한 장벽이 워낙 높은 편이다. 음원 판매로 이를 메웠다는 것은 방탄소년단의 팬덤이 그만큼 커지고 단단해졌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윤하 음악평론가 역시 “‘다이너마이트’의 성공이 더 많은 팬을 유입시키고 높은 인지도를 형성했고, 그 결과가 두 번째 빌보드 차트 1위로 이어졌다. 대중과 방탄소년단 사이를 좁히는 또 하나의 요인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BTS, 한국어 가사로 빌보드 ‘핫 100’ 첫 정상

<경향신문 2020년 12월 2일>

'오늘의 뉴스 > 기록경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파트값 상승폭 역대 최대  (0) 2020.12.11
국내 자동차, 최다 판매  (0) 2020.12.11
한국어 가사로 빌보드 정상  (0) 2020.12.03
K팝 최초 그래미 후보  (0) 2020.11.27
가계 빚, 사상 최대  (0) 2020.11.27
한국 수영 자유형 기록  (0) 2020.11.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