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자금운용 조달,차액규모

 

코로나19가 확산된 올해 1분기 가계가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가계 여유자금이 2008년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올해 1분기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 순 자금운용액은 66조8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27조8000억원)보다 140.3% 급증한 수치다. 한은이 2008년 현재 방식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규모이기도 하다.

자금순환은 일정 기간 발생한 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나눠 기록한 통계다. 해당 기간 돈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금융자산 순 취득액에 해당하는 ‘자금운용액’에서 금융부채 순 발행액인 ‘자금조달액’을 뺀 가계 순 자금운용이 양(+)의 값을 나타냈다는 것은 그만큼 여윳돈이 생겼음을 의미한다.

 

 

 

 

■관련기사

코로나로 허리띠 졸라맨 가계…올 1분기 여유자금 ‘사상 최대’

<경향신문 2020년 7월 10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용보험 가입자 수  (0) 2020.07.15
산업재재 발생건수  (0) 2020.07.15
1분기 자금운용 조달,차액규모  (0) 2020.07.10
2019년 동물학대 유형  (0) 2020.07.10
가계대출 증감 추이  (0) 2020.07.10
다주택 고위공직자 현황  (0) 2020.07.0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