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보건의료자원

 

 

대구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3월 초 한때 2300명 넘는 환자가 입원할 병실이 없어 자택에서 대기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할 이들에 대한 조치가 늦어지면서 국내 코로나19 초기 사망자 75명 중 17명(22.7%)이 입원하지 못한 채 숨졌다. 2017년 기준 인구 1000명당 병상 수가 12.3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4.7개)의 3배 가까이나 돼 과잉공급이란 우려를 사는 나라에 어울리지 않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인구 243만명의 대구는 병상 수가 4만개에 육박해 전국적으로도 넉넉한 편에 속한다.

이같이 아이러니한 상황의 원인은 민간에 의존하는 의료체계에 있다. 한국의 전체 병상 중 공공의료기관 보유 병상 비율은 10.2%로 OECD 평균(70.8%)의 7분의 1 수준에 그친다. 공공병원 병상 수는 인구 1000명당 1.3개(OECD 평균 3.0개)에 불과하다. 코로나19 대응에 동원된 대구 지역 병상은 1600여개였는데, 이 중 대구의료원 등 5개 공공의료기관이 1200여개였고 민간은 400여개였다. 김윤 서울대 의대 교수(의료관리학) 분석에 따르면 전체 병상의 10분의 1을 가진 공공병원이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77%를 진료했다.

 

 

 

 

■관련기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의료의 새로운 방향](하)병실 없어 집에서 대기하다 잇단 사망…‘대구의 교훈’ 되새겨야

<경향신문 2020년 5월 22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공재개발로 달라지는 점  (0) 2020.05.25
반도체 시장점유율  (0) 2020.05.22
한국의 보건의료자원  (0) 2020.05.22
2020년 1분기 가계동향  (0) 2020.05.22
1학기 고3 시험 일정  (0) 2020.05.2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과  (0) 2020.05.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