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케티지수

 

 

 

한국의 피케티지수가 8.6으로 전년(8.1)보다 0.5 상승했다고 한국은행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전했다. 2010년 7.6을 기록한 이후 오름세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선진국에 비해서도 높다.

독일의 피케티지수는 4.4, 미국 4.8, 프랑스 5.9, 영국 6.0, 일본 6.1, 스페인 6.6 등이었다.

피케티지수는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가 고안한 것으로, 가계와 정부의 순자산을 국민순소득으로 나눠 산출한다.

 

수치가 높을수록 한 사회에서 평균적인 소득을 올리는 이들이 부를 쌓는 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리며, 소수가 고가의 자산을 많이 점유하고 있다는 뜻이다.

 

 

관련기사

부동산 쭉쭉 오르는데 월급은…자산 불평등 ‘갈수록 심화’         <2020년 10월 23일>

 

 

'오늘의 뉴스 > 시사 키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100  (0) 2020.11.03
CCSI 소비자심리지수  (0) 2020.10.29
피케티지수  (0) 2020.10.28
ESG 평가  (0) 2020.10.21
부마항쟁  (0) 2020.10.21
미발령 기간제 교사  (0) 2020.10.21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