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스퀘어 빌딩 과표&보유세

 

서울에서 거래된 1000억원 넘는 빌딩의 공시지가가 실거래가의 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업·업무용 빌딩을 소유한 대기업 등은 지나치게 낮은 공시지가로 해마다 막대한 세금 혜택을 누려왔다는 지적이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 빌딩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은 38.4%였다. 실거래가는 9883억원으로 건물값(658억원)을 제외한 토지 시세는 9225억원이다. 그러나 공시지가는 3545억원에 그쳤다.

이에 따라 공시지가 기준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는 24억원으로 추정된다.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을 80%, 100% 수준으로 올리면빌딩의 보유세는 각각 51억원, 64억원으로 크게 늘어난다.

 

 

 

 

 

■관련기사

 

1000억 넘는 빌딩 공시지가, 실거래가의 37%에 그쳐 <경향신문 2020년 1월 10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