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통행량 많은 곳

 

 

서울시가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해 교통 이용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대중교통 통행량이 가장 많은 곳은 종로1∼4가동이었다. 하루 평균 지하철 15만3090건, 버스 6만7518건을 기록했다. 택시는 강남구 역삼1동이 가장 많았고, 마포구 서교동이 1만4910건으로 두 번째였다. 행정구역이 아닌 특정 지점으로 보면 버스는 ‘지하철 2호선 강남역’ 논현역 방면 정류장이 하루 9147건, 지하철은 2호선 강남역이 일평균 9만5885건으로 가장 많은 이용량을 기록했다. 택시는 여의도역 주변이 하루 6864건으로 가장 많았다.

 

 

 

 

 

■관련 기사

 

서울 버스·지하철 통행량 ‘종로1~4가’ 가장 많아 <경향신문 2020년 2월 13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도별 카카오 실적  (0) 2020.02.14
세계 축구 관중 탑10  (0) 2020.02.14
대중교통 통행량 많은 곳  (0) 2020.02.13
지주체제 밖 회사 내부거래  (0) 2020.02.13
취업자 수 증가  (0) 2020.02.13
한국기업평가 실적 및 배당  (0) 2020.02.12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