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일하는 택배기사

 

 

 

대한통운 택배기사 5명 중 한 명이 ‘가족 택배기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CJ대한통운은 자사 택배기사들의 배송 형태 및 가족 단위 구성을 분석한 결과 전국 1만8000여명 기사들 가운데 가족 단위 택배기사는 총 3498명으로 19.4%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부가 함께 택배기사로 일하는 경우도 2450명(1225쌍)으로 13.6%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1155쌍 대비 70쌍(6%) 증가한 수치다. 가족 단위 택배기사 중에는 부부 비중이 70%로 가장 높고, 부모자녀 관계 367명(10.5%), 형제·남매 426명(12.2%), 기타 친·인척 포함 가족 255명(7.3%)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택배기사, 5명 중 1명은 가족과 함께 일한다

<경향신문 2020년 5월 20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전망  (0) 2020.05.21
아파트 경비노동자 실태조사  (0) 2020.05.21
가족과 일하는 택배기사  (0) 2020.05.20
월별 주택 매매거래량 추이  (0) 2020.05.20
국내 유가증권시장  (0) 2020.05.20
취업자 감소 비교  (0) 2020.05.19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