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형 공공임대주택 공급 계획




정부는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통해 전세시장에 직접적으로 공급이 가능한 주택을 최대한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그간 신혼부부나 청년가구 등에만 예외적으로 공급하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의 공공임대주택 공실분을 대거 전세시장에 공급하기로 한 것만 봐도 물량 확보에 대한 정부의 다급함이 드러난다. 정부는 전체 11만4000가구 중 절반에 가까운 4만9100가구를 내년 상반기까지 집중 공급해 전세시장 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전체 공급물량 중 민간건설사와 사전에 약정을 맺고 임대물량을 확보하는 ‘신축 매입약정형 주택’이 4만4000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LH 및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이 보유 중인 공공임대주택 중 3개월 이상 비어 있는 공가물량이 3만9100가구, 한시적으로 신설한 ‘공공 전세주택’ 물량이 1만8000가구, 오피스·숙박시설 등을 리모델링한 뒤 공급하는 물량이 1만3000가구 등이다.





■관련기사

다급한 정부, LH·SH 보유 공공임대 공실분까지 끌어모아   <경향신문 2020년 11월 20일>

'오늘의 뉴스 > 그래픽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봄제도 현황  (0) 2020.11.23
사법농단 재판에서 나온 말들  (0) 2020.11.23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공급  (0) 2020.11.20
전문가들 분석  (0) 2020.11.20
한국시리즈 3차전 선발  (0) 2020.11.20
여자농구 해설위원 분석  (0) 2020.11.2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