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금융안정 방안

 

 

24일 정부가 발표한 100조원 규모의 금융 정책은 금융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해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자금난에 쓰러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회사채, 기업어음(CP) 등 기업의 자금줄이 경색되는 ‘돈맥경화’로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지 않도록 전면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확정했다.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보증 등 금융지원(58조3000억원),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시장에 공급되는 유동성(41조8000억원) 두 가지 축으로 총 100조1000억원 규모다.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50조원)를 2배로 확대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위원은 “우선 급한 불은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시장이 예측 불가능하게 흔들릴 때 시장 기대보다 규모를 크게 하는 게 정책당국의 옳은 결정 방향”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경영안정자금(대출·보증)은 1차 대책 때보다 29조1000억원이 증액된 58조3000억원이다. 이번에는 지원 대상에 중견·대기업도 포함했다. 다음달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가 6조5000억원, 연말까지 37조원에 이르는 데다 기업어음도 연말까지 79조원어치나 만기가 돌아오는 상황이라 기업 연쇄부도 가능성까지 우려되고 있어서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산 비상]50조는 부족, 두 배로 늘려…금융시장에 유동성 쏟아붓는다

<경향신문 2020년 3월 25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성장  (0) 2020.03.25
일회용품 배출 1.5배 늘어  (0) 2020.03.25
민생 금융안정 방안  (0) 2020.03.25
아파트 전월세 거래비중  (0) 2020.03.24
수출액 증감률 추이  (0) 2020.03.24
월별 정제마진 추이  (0) 2020.03.24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