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비중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에서 전세 비중이 증가한 반면 월세 비중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급등하자 전세를 끼고 주택을 구입하는 갭투자가 성행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최근 기준금리가 0%대로 떨어지면서 월세 수익을 원하는 집주인이 증가해 공급 감소에 따른 전셋값 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부동산114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전·월세 거래 건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세 비중은 72.4%(12만5071건)로 집계됐다. 2015년 65.3%(10만2630건)로 저점을 찍은 전세 비중은 2016년 65.5%, 2017년 67.9%, 2018년 71.5% 등 꾸준히 거래가 늘고 있다. 반면 월세 거래 비중은 줄고 있다. 2015년만 해도 34.7%였던 월세 거래 비중은 2017년 32.1%를 거쳐 지난해에는 27.6%로 주저앉았다.

 

 

■관련기사

아파트 전·월세 거래, 전세 비중 더 늘어
<경향신문 2020년 3월 24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회용품 배출 1.5배 늘어  (0) 2020.03.25
민생 금융안정 방안  (0) 2020.03.25
아파트 전월세 거래비중  (0) 2020.03.24
수출액 증감률 추이  (0) 2020.03.24
월별 정제마진 추이  (0) 2020.03.24
지역구 공천 현황  (0) 2020.03.2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