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연말정산 환급금

 

 

근로소득자 3명 중 2명은 연말정산으로 평균 58만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명 중 1명꼴로는 평균 84만원의 세금을 추가로 더 냈다.

 

 

국세청 ‘2019년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8년도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모두 1858만명, 한 해 평균 급여는 3647만원이었다.

연말정산 결과 이들 가운데 67.3%(1250만8569명)는 세금을 돌려받았다. 회사 등 원천징수의무자가 1년간 미리 뗀 세금이 실제로 내야 할 세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총 환급세액은 약 7조2430억원으로 1인당 평균 58만원꼴이었다.

하지만 18.9%(351만3727명)는 앞서 징수된 세금이 실제 결정세액보다 적어 연말정산 이후 약 2조9680억원을 추가로 납부했다. 1인당 평균 84만원꼴이다.


 

 

■관련기사

 

작년 연말정산 환급금 1인 평균 58만원 <경향신문 2020년 1월 6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쉬었음' 인구 추이  (0) 2020.01.21
유료방송 및 OTT 구독자 추이  (0) 2020.01.21
작년 연말정산 환급금  (0) 2020.01.17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0) 2020.01.17
제주도 음식점 창·폐업  (0) 2020.01.17
일제강점기 창지개명 자행  (0) 2020.01.17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