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확진자 규모

정부가 27일부터 비수도권 지역의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를 3단계로 높이기로 결정하면서 수도권에 비해 그동안 완화된 방역규제를 받아왔던 비수도권 지역도 이동과 경제활동 등 일상생활의 위축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수도권 지역에 대한 ‘짧고 굵은’ 방역이 좀체 효과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비수도권 지역 풍선효과와 맞물려 전국 대유행 조짐까지 보이면서 정부가 고육책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전국 대유행 조짐에 ‘일괄 3단계’ 고육책…경제·일상 ‘타격’

<경향신문 2021년 7월 26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5대 금융그룹 순이자이익  (0) 2021.07.26
발달장애인 일과 삶  (0) 2021.07.26
비수도권 확진자 규모  (0) 2021.07.26
자가점유율 추이  (0) 2021.07.23
청년 비경제활동인구  (0) 2021.07.21
주요국 대체육 시장  (0) 2021.07.20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