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신용 잔액 추이

 

 

올해 1분기 가계 빚이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강화에 따른 매물 증가로 주택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카드 소비 등이 줄면서 빚 증가폭은 전 분기에 비해 축소됐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말 가계신용(잠정)’ 통계를 보면 지난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11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1조원(0.7%)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가계의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더한 가계부채를 뜻한다.

 

 

 

■관련기사

1분기 가계 빚 1611조로 늘어 ‘사상 최고’

<경향신문 2020년 5월 21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