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온스완

 

네온스완은 ‘스스로 빛을 내는 백조’라는 뜻처럼 상식적으로 절대 일어나기 어려운 상황을 일컫는다. 실제 발생하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아주 큰 위협 등을 지칭하는 금융용어다. 발생 확률이 낮지만 발생 시 충격이 큰 블랙스완보다 더 강한 의미로 쓰인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세계경제 급변이 블랙스완을 넘어 네온스완에 이를 만큼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코로나로 세계경제 불확실성↑…‘블랙스완’보다 센 ‘네온스완’ 오나         <2020년 5월 9일>

 

'오늘의 뉴스 > 시사 키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계신용  (0) 2020.05.27
우주방사선  (0) 2020.05.27
네온스완  (0) 2020.05.14
항체의약품  (0) 2020.05.14
PSVT  (0) 2020.05.13
중화항체  (0) 2020.04.23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