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4월 개학 연기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속되면서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의 개학일이 4월6일로 연기됐다. 개학이 4월로 늦춰진 건 처음 있는 일이다. 교육부는 수업일수를 줄여 개학 연기에 따른 학사일정을 조정하고, 대입일정 변경이 필요한지도 검토하기로 했다. | 관련기사 3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학교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주요 감염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존중한다”며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해 개학일을 당초 3월23일에서 4월6일로 추가 연기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이들 안전이 최우선” 개학 4월6일로 또 연기 <경향신문 2020년 3월 18일>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