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 저임 노동

 

 

서울시는 ‘2019년 성(性)인지 통계’를 발간했다. 여성과 남성의 생활 실태를 보여주는 성인지 통계는 경제활동, 사회참여, 일·생활 균형, 1인 가구 현황, 안전 인식 등을 담고 있다.

통계를 보면, 월평균 임금이 전체 노동자 중위소득의 3분의 2인 147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여성 노동자 비율이 27.5%로 조사됐다. 남성(9.6%)보다 3배가량 높은 수치다.

15세 이상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54.1%로 남성(71.9%)과 큰 차이를 보였다. 또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 임금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210만원으로 남성(334만원)의 63% 수준에 그쳤다. 성별 임금격차가 가장 큰 산업은 보건·사회복지업(49%포인트), 전기·가스·증기(47%포인트), 금융·보험·제조업·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43%포인트) 순이다.

 

 

 

 

■관련기사

서울 여성 10명 중 3명 저임 노동 <경향신문 2020년 1월 10일>

'오늘의 뉴스 > 통계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수소차 판매 현황  (0) 2020.01.14
아파트 분양가와 매매 실거래가  (0) 2020.01.14
서울 여성 저임 노동  (0) 2020.01.10
‘꽈배기’ 배달 급증  (0) 2020.01.10
근로손실일수, 20년 만에 최저  (0) 2020.01.10
상업은행 지점 감소율  (0) 2020.01.10
Posted by 경향신문 DB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