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5도 살인 폭염

 

 

 

미국과 캐나다의 기온이 사상 최고치인 49.5도까지 치솟으면서 폭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캐나다 남서부에서는 노인 등 취약계층 돌연사가 잇따랐고,

미국 워싱턴주는 폭염으로 정전사태까지 겪었다.

 

 

■관련기사

49.5도 살인 폭염…밴쿠버서만 100명 숨져

<경향신문 2021년 7월 1일>

 

'오늘의 뉴스 > 기록경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입양인, 명예군민  (0) 2021.07.06
미국 집값 최대폭  (0) 2021.07.06
49.5도 살인 폭염  (0) 2021.07.06
격리 없이 여행  (0) 2021.07.06
NFL 첫 커밍아웃  (0) 2021.06.25
유대교 랍비, 첫 군 성직자  (0) 2021.06.23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