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품목별 물가상승률

 

간장, 밀가루 같은 생필품부터 커피, 햄버거 등의 외식물가까지 서민들이 체감하는 물가는 올해 더 고공행진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2분기부터는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도 예정돼 있는 데다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수입물가도 더 오를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 압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버거킹 이어 스타벅스도 100~400원 인상…‘외식 물가’ 뛴다

<경향신문 2022년 1월 10일>

Posted by DB관리팀 김진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